호찌민시를 국제 및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 구축 홍콩, 런던등세계최고의금융중심지들이정치와관련한불리한영향으로위상이흔들리고있다. 한편, 새로운금융중심지에서더욱많은혜택의기회를모색하는것이국제투자자들의최근추세가되고있다. 이배경속에서베트남호찌민시는아시아만이아니라세계의금융중심지가되는데에“유일무이”한기회를갖고있다는평가를많은투자자들로부터받고있다.

전문가들의 평가에 따르면 호찌민 시는  세계 및 아시아에서 금융 중심지가 되는 데에 많은 강점을 가지고 있다. 호찌민시의 강점으로는 동남아와 동북아 등 활발한 경제권 사이에 자리잡은 전략적 위치, 세계의 최고 금융 중심지 21개와 다양한 시간대, 곧 건설예정인 롱탄 (Long Thành) 국제공항 사업, Tân Sơn Nhất 공항확장, 다양한 신상품으로 활성을 띠고 있는 증권시장 등이다.

이외에 호찌민시는 2030년까지 인공지능 개발사업, 창조도시 시행사업 등 많은 경제촉진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금융서비스 지원에 대한 교육계획을 세울 수 있는 대학교만 60개로 호찌민시는 아시아의 대형 교육 중심지가 되는 데에 대한 잠재력이 매우 많다. 최근 열린 호찌민 경제포럼에서 응우옌 티엔 니언 (Nguyễn Thiện Nhân) 호찌민 인민위원회 서기는 인공지능과 빅테이터를 비롯한 현대기술에 의한 금융 서비스야말로 호찌민 시의 향후 노선임을 강조하였다.

첫째로는행정개혁을촉진하며투자환경을보완해야할것입니다. 둘째로는스마트시티구축을가속화하고인공지능연구를강화시켜연구결과를점차적으로활용하도록해야합니다. 무슨분야에인공지능을적용할지살펴보고이에맞춰베트남사람들이해법을제공하도록하는것이죠.

이 포럼에서도 많은 대표들의 평가에 따르면 현재 호찌민 시의 금융시장은 금융업계가 연간 평균 성장률 8.8%를 달성함으로써 중요한 바탕을 이룩하고 있다. 이어서 비지니스와 금융서비스를 우선적으로 발전시키며 “틈새시장”을 구하여 다른 시장과는 다른 “독특성”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

짠줄릭 (Trần Du Lịch) 경제전문가가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미래에호찌민시는대규모의중점금융시장이되어야하고중앙의정책과방침을제대로시행해야하며법률을보완하면서금융중심지에대한국가적방향을정하여야합니다. 이와더불어경제뿐만아니라금융시장개방에대한계획및특히자본재산을자유화하는것에도노력을기울어야합니다. 호찌민시의경우를바탕으로하여, 이를정부차원에서의제안으로발전하도록해야한다고생각합니다.

호찌민시를 세계 및 아시아의 금융중심지로 개발하는 제안은 호찌민시만의 특별체제 대한 계획안을 포함하여 2020년 2분기에 정부에 제출될 예정이다. 현재 무엇보다 급선무는 어떻게 하면 호찌민시를 금융중심지 순위에 올릴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지난 몇 년과 같은 경제성장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면 15년에서 20년 안에 호찌민 시는 타이페이의 금융중심지만큼 발전할 뿐만 아니라 타이페이를 넘어설 수도 있다는 것이 많은 경제전문들의  판단이다.

출처 : 베트남 상공회의소